밀덕을 화나게 한 모기의 최후 ㄷㄷ

Advertisements

 

[옛날 ‘토요미스테리극장’에서 역대급으로 무서웠던 사연]

 

밤마다 이상한 버스에 타는 악몽을 꾸는 희경이

“또 꿈꿨니? 우리딸 몸이 안좋은가보다…”

분식집하는 홀어머니 밑에서 서로를 의지해 사는 모녀

“희경아… 난 요즘 왜 이렇게 네 걱정이 되니”

그날 밤 희경은 또 꿈을 꾸고….

버스 안 승객들이 이상해도 빈자리에 앉는데

버스가 정류장을 지나치는것을 알게된다…

“아저씨.. 버스 정류장에 안 서나요?”

버스안에서 유일하게 깨어있는 여자

버스에서 내리기 위해 희경은 그 여자에게로 다가가고

!!!!!

조심스레 여자에게 다가간 희경

“저 좀 내려주세요.. 네?!”

다짜고짜 손을 잡고 안놔주는 여자

그때 엄마가 버스를 막아서고

“엄마!!! 엄마!!!!!”

희경을 여자에게서 떼어내고 버스밖으로 밀어낸 엄마

“희경아~ 얼른 가라니까! 얼른 가!!!”

엄마의 비명소리에 꿈에서 깬 희경

불안함에 엄마에게로 달려가고

“엄마.. 나 또 꿈꿨어… 오늘은 엄마랑 잘래”

다음날..

“엄마… 엄마?… 엄마!!!!”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