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넓은 사람들은 어떻게 옆으로 자는지 보여주는 줄리엔강

Advertisements

 

 

[기차가 3번이나 멈췄으나, 아무도 항의하지 못한 이유]

 

2002년 여수발 서울행 새마을호 열차에서 일어났던 사건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02년 당시 전라선 여수역(현 여수엑스포역)에서 10시 20분 출발하여 서울역에 15시 51분에 도착할 예정인 새마을호.

하지만 출발 26분이 지난 10시 46분 율곡역 인근에서 첫 번째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율촌역 인근 여흥 건널목을 건너던 이 모 할머니가 열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것인데요

사고 여파로 기관사가 급하게 교체됐고, 다시 서울역으로향하던 중.. 오후 1시경 삼례역 내 익옥천 철교를 건너던 강 모 할머니가 또 열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합니다.

이때부터 승객들이 “기차에 귀신이 씌인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일부 승객들은 익산역에서 중도하차한 다음 환불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사고..

역시 기관사가 급히 바뀌었고, 서울역으로 가던 중.. 오후 1시 40분경

불과 40분밖에 지나지 않은 시간에 이번엔 구 모 할아버지가 열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합니다.

세 명이 각기 다른 곳에서 한 열차에 치여 숨진 것인데요.

열차는 당초 예정보다 36분 지연됐으나, 승객들은 항의할 엄두도 내지 못했다고 합니다.

해당 열차는 도착 즉시 그 자리에서 액땜용 고사를 지냈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