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빡쳐서 고소했다는 전단지 내용

지난 2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전단지를 베포한 30대 남성 A씨를 모욕 등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9년 7월 여의도 국회의사당 분수대 인근에서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의 전단지를 베포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은 “이 사건의 고소인이 누구인지는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으나 모욕죄는 친고죄(피해자나 법정 대리인이 직접 고소해야 기소할 수 있는 범죄)여서 문 대통령 측에서 고소장을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한 청와대 관계자는 “전단 내용이 아주 극악해 당시에 묵과하고 넘어갈 수 없는 수준이라는 분위기가 강했다”며 “대통령이 참으면 안 된다는 여론을 고려해 대리인이 고소장을 낸 것”이라고 매체에 말했다.

Advertisements

해당 사건의 전단지를 보면 타노스 얼굴에 문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되어 있으며, “사회주의 강성대국으로 함께 갈 준비 되셨습니까?”라는 문구도 같이 적혀있었다.

한편 일각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후보였던 2017년 한 방송에서 “대통령이 되면 납득할 수 없는 비판, 비난도 참겠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말의 앞뒤가 다르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부산 해운대 엘시티 101층 입주자의 후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