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하게 폐교기념일이 있는 대학교

우리나라 유일하게 ‘폐교’를 했던 날을 기념하는 학교가 있다.

해당 학교는 숭실대학교.

얼핏 보면 폐교를 기념한다는 것이 이상해 보이지만 그 내막엔 역사적인 이유가 숨겨져 있다.

1897년 평양 숭실학당으로 한국 최초의 대학으로 시작된 숭실대학교는 1925년에는 일본의 탄압으로 숭실전문학교로 개편된다.

Advertisements

1938년 일본은 신사참배를 강요했는데, 숭실대학교는 신사 참배를 할 바에는 차라리 폐교를 하겠다며 ‘자진 폐교’를 결심한다.

폐교 선언 이후 16년이 지난 1954년 숭실대학교는 서울에서 재건되었으며, 일본의 신사참배 강요에 맞선 선배들의 용기를 기리며 3월 18일을 폐교기념일로 지정했다.

또 숭실대학교의 상징물인 백마상에서도 폐교로 인한 공백기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다섯 마리의 백마가 새겨진 백마상의 중간 부분이 뚝 끊겨 있는데, 폐교했던 공백기의 역사를 잊지 말자는 취지에서 세워진 것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