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세 연하 여친에 낙태 강요했다가 고소당한 배우 김용건

최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배우 김용건(76)이 혼전 임신 스캔들에 휘말렸다고 합니다.

​김용건은 지난 2008년 한 드라마 종영파티에서 여자친구 A씨(당시 24세)를 처음 만났고, 13년 동안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지난 3월 A씨(37)가 임신을 하면서 두 사람의 갈등이 불거졌다고 합니다.

김용건은 태어날 자식을 끝까지 돌보지 못할 것이라는 현실적인 판단에 출산을 거부하고 낙태를 원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A씨는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이제 배 속에 있는 생명을 지우라고 한다. 김용건 씨의 남은 삶이 소중한 만큼, 한 여자의 인생도 중요하다. 이기적이며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낙태 거부 입장을 밝혔다고 합니다.

Advertisements

결국 A씨는 김용건을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했다고 합니다.

김용건은 A씨가 갑자기 대화를 차단하고 고소를 한 A씨에게 강한 유감을 표하며 “경찰에서 다툴 문제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또 “76세에 임신이 됐다. 처음에는 당황했고 A씨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커졌다. 지금은 오해를 풀고 싶다”며 A씨와 대화를 계속하고 싶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현재 A씨는 직접적인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고 합니다.

A씨의 법적 대리인은 “A씨는 24살에 김용건을 처음 만났고, 37살에 임신을 했다. 13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책임감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김용건은 1977년 결혼해 슬하에 하정우, 차현우 두 아들을 뒀고, 1996년 이혼을 결정했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