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프리카 야생에 물 ‘1만’리터 뿌렸더니 생긴 일

Youtube 채널 K24TV에서는 다소 희귀한 영상이 올라왔다.

케냐 차보 국립공원의 동물들은 모두 사라질 위험에 처해있었다.

얼마 전, 이 지역을 휩쓴 끔찍한 가뭄 때문이었는데 재작년 6월 이래로, 이곳엔 비 한 방울이 내리지 않고 있었다.

Advertisements

완두콩 농사를 짓던 패트릭(Patrick Kilonzo Mwalua)은 “만약 우리가 그들을 돕지 않으면, 모두 죽.을 거예요” 라고 말하면서 매일마다 물 10,000리터를 가지고 국립공원으로 향했다.

극심한 가뭄으로 이미 마실 물은 없었고 때문에 국립공원에 있는 동물들은 생존위험에 있었다.

그러나 패트릭은 그들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을 실제 행동으로 옮겼다.

트럭 소리가 들리자 동물들을 그 주위로 몰려들기 시작했다.

“500마리 물소들이 물웅덩이에서 기다리고 있었어요. 트럭에서 물이 흘러나오자 그들은 물을 마시기 시작했고 얼마 후, 물소들은 아주 들떠서 뛰어다니기 시작했어요.” 라며 패트릭은 기뻐했다.

하지만 막상 패트릭에게는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다.

그의 콩팥에 문제가 생긴 것.

당장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그는 형편이 좋지 못한 농사꾼이라 수술을 받지 못하고 있었다.

또한, 물 10,000리터가 담긴 트럭을 운전해서 동물들에게 공급하는데만 250달러(약 26만 원)의 비용이 발생한다는 것.

이러한 사연을 들은 사람들은 기부를 시작했고 한국에서만 수백 명이 넘는 사람들이 패트릭을 위해 기부금을 전했다.

그리고 전세계에서 426,445달러(약 4억 5천만 원)의 기부금이 패트릭을 위해 모아졌다고 한다.

패트릭은 “부정적으로 생각해봤자 변하는 것은 없어요. 가장 최고의 방법은 늘 긍정적인 마음을 갖는 겁니다.” 라며 환한 미소를 보였다.

[‘블랙홀의 색’이라 불리는 세상에서 가장 검은 색]

VANTA는 Vertically Aligned Nano Tube Arrays(수직 정렬 나노 튜브 배열)의 약자로, 2014년 영국 기업 ‘서리 나노시스템즈’가 나노기술을 이용해 개발한 새로운 색상(소재)이다.

이 물질의 특성은 바로 ‘빛을 흡수하는 성질’인데, 미세한 탄소 나노튜브를 세워 튜브와 튜브 사이에 서로 수없이 반사하는 과정을 거치게 되어 들어온 빛들이 대부분 흡수된다.

반타블랙을 사용하는 경우 99.965%의 빛 흡수율을 지니게 된다.

<반타블랙이 도포된 알루미늄 호일>

VANTA Black – 반타블랙 다른 사진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