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이 무릎 꿇었더니 역사가 바뀐 사건

이 남자는 서독 4대 총리를 지낸 빌리 브란트(1913~1992)

그는 분단 시대의 독일에서 평화 정책의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 평화상을 받기도 했는데, 대표적인 사건은 이렇다.

1970년 12월 7일 아침. 서독 총리인 빌리 브란트는 폴란드 바르샤바의 유대인 위령탑을 방문한다.

 

 

당시 폴란드는 2차 세계대전 기간 내내 나치독일에 점령당해 엄청난 고초를 당했기 때문에 서독에 대한 엄청난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브란트 총리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 40만 명을 추모하는 폴란드 바르샤바 게토 유대인추념비에서 갑자기 무릎을 꿇으며 오랫동안 추모하는 모습을 보인다.

Advertisements

그리고 무릎꿇고 추모하는 브란트의 모습은 꽁꽁 얼어있던 폴란드 국민들의 앙금을 녹이기 시작한다.

유럽에서도 그의 행동을 브란트의 무릎꿇기라고 부르며 비중있게 보도했으며 헝가리 뉴스 캐스터는 “무릎을 꿇은 것은 브란트 한 사람이지만 일어선 것은 독일 민족이었다”는 명언을 남겼다.

브란트의 행동은 독일과 폴란드의 국교관계를 정상화시키는데, 또 동서 냉전을 종식시키는 기폭제가 됐다.

그리고 이 사건으로 노벨 평화상을 받고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에 뽑히기도 했다.

한편 브란트는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붕괴하자 가장 적극적으로 즉시 통일을 지지하고 나서기도 했다.

 

 

그리고 3년 후 평생의 숙원이었던 조국의 통일을 보았으나 암으로 타계했다. 그의 장례는 국장으로 거행됐고 베를린에 안장됐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