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원을 500엔을 인식한 현실판 돈버그 사건

1990년대 일본의 자판기에서 구멍뚫린 500원이 ‘자판기’에서 대량 발견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한동안 일본에 500원 동전을 갖고 입국할 수 없었으며, 현재도 동전을 많이 갖고 입국할 경우 보안검색대에 걸려서 확인을 받습니다.

도대체 어떤 사건이 있었을까요?

90년대 일본의 500엔은 우리나라 500원하고 지름도 같고 무게도 비슷해서 일본 자판기에 500원을 넣으면 500엔 주화로 인식하는 현실판 돈버그 문제가 있었습니다.

일부 한국인 관광객들은 이를 악용해서 500원을 500엔(한화 약 5,000원)으로 부당이익을 취하다 적발됐는데요.

Advertisements

일본 당국은 자판기 동전 판별 기능에 무게인식을 추가하는 방법으로 이를 대응했습니다.

그러나 이 소문을 들은 중국인 범죄조직이 오백원 동전에 드릴 등으로 흠집이나 구멍을 내어 무게까지 비슷하게 만들어 부당이익을 취했습니다.

일본 당국은 “문제가 된 한국의 500원 동전을 교체해라. 한국의 500원은 일본의 500엔을 모방한 것이다”며 압박했으나

우리나라 500원 주화의 발행 결정시기는 1981년 1월 8일 

일본의 500엔 주화 발생 결정시기는 1981년 6월 30일

인것이 밝혀지자 2000년부터는 백동주화(구리 75%, 니켈 25%)에서 양은(구리 72%, 아연 20%, 니켈 8%)로 변경하면서, 현실판 돈버그 문제는 패치가 됐습니다.

 

 

[주민 중 45%가 한국계인 남태평양의 한 섬]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남태평양의 한 섬에 주민 45%가 한국계인 이유’라는 게시글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