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여학생이 “콘돔 사 달라”고 하자 사람들이 보인 반응

최근 유튜브 채널 ‘키즐 Kizzle’에 올라온 ‘중학생에게 콘-돔 대리구매 부탁을 받은 시민들의 솔직한 반응’이라는 영상이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Advertisements

앳되어 보이는 중학생의 콘-돔 구매 부탁을 받은 시민들의 반응은 각양각색이었습니다.

몇몇 시민은 거절을 하기도 했고, 일부는 훈계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많은 시민들이 평소 들어보기 어려운 부탁임에도 흔쾌히 허락했습니다.

한 시민은 “학생도 콘-돔을 살 수 있다”라는 정보도 건네주기도 했습니다.

영상 촬영이 끝나고 콘-돔을 대신 구매해 준 이유를 묻는 질문에 시민들은 “청소년이 콘-돔을 구매하는 게 나쁜 게 아니다”라는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또 “콘-돔이 없으면 더 안 좋은 상황이 생길까 봐”, “콘-돔을 사는 게 나쁜 건 아니니까 대신 도와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지금이 옛날도 아닌데 학생이 콘-돔 살 수 있다. 원치 않는 임신을 방지하기 위해서 사줬다”라고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성년자도 돌출형이나 약물주입형 등 특수 제작 콘돔을 제외한 ‘초박형’등 일반 콘-돔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가게는 콘-돔을 술, 담배와 동등하게 취급해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에게 판매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복 입고 ㅋㄷ 사러 가면 생기는 일]

유튜브 취재대행소 왱에 올라온 ‘교복 입고 콘-돔을 구매하면 어떤 일이 생길까’라는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취재대행소 왱은 ‘청소년은 왜 콘-돔을 당당하게 살 수 없나요’라는 질문에 직접 취재에 나섰는데요.

취재팀이 교복을 입고 편의점에서 콘-돔을 구입해보기로 했습니다. 

첫번째 방문한 편의점에선 “학생한테는 콘-돔을 못 판다. 대학생이 된 뒤에 와라”고 말했습니다.

두번째엔 편의점이 아닌 드럭스토어에 방문했는데요. 콘-돔을 계산하니 아르바이트생들이 하나씩 돌아가며 취재진 여성을 구경했습니다.

이런 실험영상을 찍은 취재대행소 왱은 “청소년이 피임을 위해 콘-돔을 사려면 이런 수치심을 견뎌야 한다. 청소년은 책임질 수 없는 성-관-계만 해야하는 세상은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고 문제제기했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