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 원숭이 별명이 ‘신.창.원’이었던 이유

1997년 12월. 부산 진구 초읍동 성지곡 동물원에서 원숭이 15마리가 집단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이 원숭이는 일본 열도 전역에 분포하고 있어 ‘일본원숭이’라고 불리는 원숭이로

얼굴과 엉덩이가 빨간 것이 특징이라,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는 이 원숭이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아무튼 부산 동물원에서 무려 15마리가 집단으로 탈출에 성공했고

Advertisements

*글과 상관없는 사진

14마리는 포획했는데, 한 마리는 14개월 간 잡히지 않고 주택가를 배회하면서 무법자로 군림했다고 한다.

어느정도였냐면 동네 개를 조롱하며 개밥을 훔쳐먹었는데, 빠른 몸놀림으로 때리고 치기를 반복했다고.. 특히 개들은 목줄에 묶여 있어 저항할 방법도 없었다고 한다.

또 사람들 가방을 훔치거나 빨래를 엉망으로 만들거나 장독을 부수거나 했으며, 노약자가 몸집 작은 어린이들에겐 위협을 했는데, 사람들이 자기를 잡으려고 쫓아오면 놀리듯 가만히 있다 사정권 안에 들어왔다 싶으면 그제서야 도망가는… 어그로도 끌었다고 한다ㄷㄷ

참다 못한 주민들이 빌어먹을 원숭이를 잡기위해 전문가를 데려와 포획을 시도했으나 실패..

여기서 생긴 별명이 ‘신창원 원숭이….

나중에 119와 경찰들까지 총동원되어서야 구석에 몰아넣어 포획에 성공했다고 한다.

여기서 정말 짜증났던 경찰이 원숭이 뒤통수를 때렸고 방송에 촬영되기도 했다 ㅋㅋ

근데 이 원숭이.. 잡혔을때 모든 것을 체념한 듯 눈을 감고 있어. 사람다운 반응에 TV에서 이를 보는 사람들은 폭소했다는..

동물원으로 돌아간 이 원숭이는 한동안 탈출을 계속 시도했다고 한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