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년’동안 아무도 출입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목표인 장소

이곳은 핀란드에 위치한 온칼로라는 장소

핀란드어로 은둔자, 숨겨진 곳을 뜻하는 이 장소는 핀란드에서 추진하고 있는 방사능 폐기물의 영구 처분장임.

원전에서 태우고 난 방사능 폐기물을 지하 500m에서 최소 10만 년 동안 보관하는 것이 목표.

Advertisements

10만 년 동안 보관하려는 이유는 지나면 방사능 폐기물이 환경방사선과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

2004년부터 건설 중에 있는 온칼로는 18억 년 된 화강암으로 이루어진 지층을 기반으로 건설 중인데, 2020년부터 100년간 9000톤 가량의 방사능 폐기물이 2100년까지 저장 될 예정.

일단 이 장소는 10만 년간 아무도 접근하지 못하게 하는데 목표가 있는데, 문제는

과거 파라오가 자신의 무덤이 다시 열리지 않기를 바라고 저주문을 새기고 화강암 벽돌로 무덤을 밀봉했지만 도굴당한 것처럼 수만 년 뒤에 온칼로도 판도라의 상자처럼 누군가 파내려는 시도를 할 수 있다는 것.

그래서 수만 년후에 사람들에게 이 장소는 위험하다고 알리기 위한 마커 시스템이 있음

1. 주변에 높은 비석을 세워 UN의 공용어들과 상용문자로 이 곳은 매우 위험한 곳이니 절대 들어가면 안된다고 경고를 함.

수만 년 뒤에는 인류의 언어가 어떻게 변할지 모르니 이런 그림으로 위험구역이란 것을 알림

또 이런 구조물을 두어 위험한 장소라는 것을 표현

2. 그래도 누군가 들어올 수 있으니 거대한 화강암 벽으로 입구를 막는데, 이것도 뚫릴 경우를 대비해 인류가 사용하는 모든 언어를 벽에 적어 경고를 함

3. 이것도 뚫리면 숨겨진 방들이 있음. 내부 구조를 미로처럼 만들어 쉽게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건데, 이 방들에는 천체 달력이 들어감.

천체 달력을 통해 10만 년 동안은 이곳을 통과하지 말라는 메시지가 보냄.

또 침입자가 들어오면 경고 사이렌이 울리며 경고 비디오가 상영됨(자체적인 전력 생산 시스템을 통해)

한편 온칼로에는 핀란드에서 발생하는 폐기물만 저장된다고 함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