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 히샬리송이 손흥민 언급하며 쓴 글

6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브라질에 1대 4로 패배해 한국 월드컵 사상 첫 원정 8강 진출 도전을 하지 못했다.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과 토트넘 동료 히샬리송은 포옹을 한 뒤, 위로와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토트넘 또한 SNS에 두 선수의 사진을 올리며 응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으며, 경기가 끝난 후 토트넘은 ‘연민’이라는 단어로 손흥민을 위로했고, 히샬리송의 사진에는 “브라질과 히샬리송이 8강으로 간다”고 축하를 전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s

그리고 히샬리송이 SNS에서도 손흥민을 언급하며 쓴 글이 화제가 됐다.

히샬리송은 “나는 당신이 여기 오기 위해 얼마나 열심히 싸웠는지 알고 있고, 그것이 당신이 당신의 사람들에게 영웅인 이유입니다”며 다시 한번 위로의 말을 전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