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이 되어 다시 한국을 찾은 6.25해외 참전용사들의 반응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노년의 남성들이 한국에 입국한다. 이분들은 한국전쟁에 영국군 참전용사분들

Advertisements

“임진강에 가는 거죠”라 묻는 한 참전 용사

한 용사는 임진강 근처 핀테일 브릿지(삼화교)가 있었건 곳에 가볼 수 있나 기대하고 있다.

그렇게 공항에서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데

6.25전쟁으로 폐허가 됐었지만, 수십 년 만에 화려하게 발전한 서울.

발전된 서울의 모습을 보고 “놀라워요. 못 알아보겠어요. 완전 다른 나라예요”라고 놀라는 한 참전용사

“그 당시 서울은 평평했고 불타고 있었어요. 연기가 자욱했고요”라고 하시며 “불사조처럼 재생한 것 같다”고 놀라심

“더 일찍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냐”는 질문에 “시력이 좋았을 때 달아왔다면 정말 좋았겠다”는 참전용사

토머스 클로프님은 19살의 어린나이에 6.25전쟁에 참전했음

아버지가 군대에서 빼줄 수 있다고 말했으나 “괜찮아요. 전 가고 싶어요”라고 말하며 참전한 토머스 클로프님

이분께서는 당시 박격포 공격을 받아 몸에 폭탄 파편들이 박혔고..

왼쪽 눈에 박힌 파편으로 실명, 그리고 중공군이 쏜 총에 맞아 다리가 관통되기도 하심..

그리고 “막 걸음마를 시작하는 민주주의 국가를 위해 싸우러 간 것은 가치 있는 일이었다”고 말씀하시는 참전용사님

한편 6.25전쟁 전투 중에 ‘영국군 29여단’ 얼스터 대대 장병들이 중공군의 공세를 저지하여 1.4후퇴를 가능하게 한 ‘해피 밸리 전투’가 잘 알려져있다.

1.4후퇴 당시 100만으로 추정되는 서울의 시민 절반가량이 서울을 빠져 피난을 가고 있었을 때, 29영연반 여단의 1대대,그리고 영국의 얼스터 대대는 50만 가량의 서울 시민을 엄호 하기 위해 지금의 서울 은평구와 고양시 초입에 이르는 구간을 지키고 있었다.

만약 이곳이 뚫린다면 피난 중인 서울 시민들이 엄청난 피해를 입게 되는 상황이었으나, 밀려오는 중공군에 맞서 피난 중인 서울 시민들을 호위한 이들 덕분에 1.4후퇴가 가능했다.

하지만 작전 이후 철수 명령 등이 다른 부대보다 늦게 전달되면서, 뒤늦게 철수하던 영국군 29여단 얼스터 대대는 중공군에게 포위됐고, 대대장 이하 157명이 목숨을 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