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수급자였던 초등학생의 현재

어린 시절 부모님의 이혼으로 15평 아파트에서 아버지, 할머니, 남동생과 함께 자란 페이커는 기초생활수급자였습니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유복한 환경은 아니었지만 그런 부분이 나에게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 게임을 하고 싶을 때 버스비를 모아 PC방에 갔었고 그때 난 우리 집이 가난한지 몰랐다”라는 등 솔직하게 이야기하기도 했는데요.

Advertisements

페이커는 초등학교 1학년 때 처음으로 온라인 게임 ‘메이플 스토리’를 하면서 게임에 흥미를 가졌다고 합니다.

페이커의 아버지는 아들이 게임을 하며 노는 것에 반대를 하지 않았는데요. 이유는 중학교 시절 상위 10% 성적의 모범생으로 공부도 곧잘 했기 때문이였습니다.

페이커는 중학교 2학년 때 ‘리그오브레전드’를 시작했고, 고등학교 2학년 때는 아마추어 신분으로 월드 랭킹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보였습니다.

이를 알아본 담임 선생님은 중퇴를 제안했고 가족들도 프로게이머가 되는 것을 지지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페이커는 2013년 SKT T1 소속의 프로게이머로 데뷔를 하게 됐고, 기존 ‘고전파’라는 아마추어 닉네임에서 ‘SKT T1 FAKER’로 닉네임을 변경했습니다.

데뷔 첫해 ‘2013 챔피언스 섬머’대회에서 페이커는 우승을 차지하며 8000만원의 상금의 주인이 됐는데요.

첫 데뷔 전에서 2위와 500점 차이를 내며 MVP까지 차지하며 실력을 입증했습니다.

현재 페이커는 롤드컵 3회 우승, LCK 9승 등 세계 유일무이한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많은 인기를 누리지만 특히 중국에서의 인기는 어마어마하다고 합니다.

중국 팬들은 페이커의 23번째 생일에는 뉴욕 타임스퀘어에 생일 축하 광고를 걸기도 했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