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1버블티’마시던 학생이 병원에 실려간 이유..

중국 매체 바스틸레포스트에 올라온 한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사연에 따르면 광둥성 포산시에 사는 18세 고등학생 A군이 갑작스러운 통풍 발작을 일으켜 병원에 실려갔다.

매체에 따르면 입원 당시 A군의 체내 혈당 수치가 평균보다 훨씬 높았고, 관절을 마음대로 움직이지 못해 제대로 걸을 수 조차 없는 상황이었다.

특히 관절 부위에 생긴 부종으로 인해 손가락이 퉁퉁 부었으며 살짝 건드리기만해도 엄청난 고통을 호소했다.

의사는 “혈액 내 당과 요산의 농도가 높아 통풍발작 증세가 일어났다. 관절 부위에 침착한 요산 결정이 각종 염증을 일으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Advertisements

또 “당뇨 증세가 굉장히 심각한 상태라 당분을 줄이지 않으면 평생 걷지 못하거나 사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A군은 오랫동안 매일 1일 1버블티를 즐겨 마셨다. 어떤 날엔 2~3잔을 연달아 마시기도 했다는데, 당류가 무척 높은 버블티는 A군의 몸을 천천히 망가뜨리고 있었던 것이다.

한국에도 유명한 ‘흑당 버블티’를 포함한 대부분 밀크티에는 각설탕 10개 이상의 당류가 포함되어 있어 장기간 과잉섭취시 비만이나 당뇨병, 고혈압 등 만성질환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