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에 헬리곱터가 추락했던 사건..

서울 한복판에 헬리콥터가 추락했던 사건

2001년 5월 29일, 1988년 하계 올림픽을 기념하여 올림픽대교 중앙탑 상단에 올림픽 성화를 본뜬 조형물(높이 13m, 10.8t)을 설치하던 항공작전사령부 소속의 CH-47 치누크 수송 헬기가 추락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이 작업은 군이 동원될만한 일이 아니었지만 서울시에서 힘이 센 군용 헬기를 요구하여 항공작전사령부는 이를 지원하게 되었다.

설치 작업 도중 갑작스런 하강기류로 인하여 헬기 로터 블레이드가 조형물과 충돌 중심을 잃고 두 바퀴를 돌다가 올림픽대교의 인도 옆 난간에 추락하고 만다.

Advertisements

헬기 탑승자 3명(전홍엽 준위, 남인호 준위, 김우수 상사)은 현장에서 사망한다.

게다가 추락한 헬기와 탑승자가 한강으로 또다시 추락하면서 인원 조사 및 이들의 시신을 수습하고 헬기를 인양하기 위하여 특전사 스쿠버 4개팀 46명이 동원되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