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공기업 직원이 ‘북한 간첩’으로 오해받은 이유

지난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64회에서 한 출연자의 에피소드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유퀴즈에서는 ‘돈특집’이 펼쳐져 돈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중 한국조폐공사 화폐본부에서 25년째 근무 중인 이종학 씨는 조폐공사에 다닌 것 때문에 ‘간첩’으로 오해받아 실제 신고까지 당한 에피소르를 꺼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