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아서 볼일만 봐도 1200만원 준다는 알바

미국의 비데업체 터쉬(TUSHY)가 3개월간 제품 테스트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10,000달러(한화 약 1,197만 원)을 지급한다는 공고가 화제가 되고 있다.

온라인 미디어 ‘TMZ’에 따르면 최근 터쉬 측은 “비데에 앉아 대변을 보는 모습과 배설물 상태를 공개할 수 있는 지원자를 모집한다”는 글을 게시했다.

또 터쉬는 “만 21세 이상 개방된 성격의 소유자를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터쉬 측에 따르면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대변 보는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해야 하며, 합격이 된다면 제품 테스트와 비디오 촬영, 콘텐츠 제작 등의 임무를 맡게 된다.

Advertisements

가장 주된 업무는 변기에 앉아 대변을 보는 것이며, 3개월 간 프로젝트가 끝나면 대변을 보는 모습과 배설물 상태 등이 분석 자료로 쓰여질 예정이다.

터쉬는 “비데 테스트의 일종으로 사람들의 배설물 상태, 화장실 습관, 배설 시간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며 “많은 지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ㅔ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