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대회 도중 ‘중국’당해 우승 실패한 선수

중국의 한 마라톤 대회.

결승선을 500m앞둔 지점에서 에티오피아 선수와 중국 선수가 치열한 접전을 펼치고 있음

이때 한 자원봉사자가 나타나더니 중국 국기를 억지로 건네주려고 함.

에티오피아 선수와 막상막하의 대결을 벌이던 중국 선수는 어쩔 수 없이 국기를 받아들었지만, 상당히 큰 국기를 들고 뛰는 것이 쉽지 않아 수초 후 이를 떨어뜨림.

Advertisements

하지만 이미 이 틈을 타 에티오피아 선수가 앞지르기 시작했고 5초 차이로 우승을 놓치고 말음.

자원봉사자 때문에 아쉽게 우승을 놓친 이 중국 선수는 온라인 상에서 비난의 대상까지 됐음

중국 누리꾼들은 “국기를 땅바닥에 던진 것은 국기를 존중하지 않은 것”, “대회 성적이 국기보다 중요하냐”등의 비난을 가함

이에 중국 선수는 웨이보에 “국기를 던진 것은 아니며, 국기가 비에 흠뻑 젖은 데다 팔이 뻣뻣해 국기를 떨어뜨린 것뿐”이라며 이를 사과한다는 글을 올림

대회 관계자는 “1위부터 3위를 기록한 중국인 주자는 반드시 중국 국기를 걸치고 결승선에 들어오도록 하는 것이 방침이었다”고 전하며 애초에 계획된 것이라고 주장함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