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탈모인들은 ‘상투’를 어떻게 했을까?

조선시대 탈모인들은 ‘상투’를 어떻게 했을까?

사진은 조선시대 학자 윤증(1629년 ~ 1714년)

Advertisements

조선시대 탈모인들은 윤증의 초상화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일단 옆머리, 뒷머리 등 주변머리를 모아 올려 상투를 틀었다.

빠진 머리카락을 모아 묶는 형식으로 상투를 트는 경우도 있었다.

그런데 탈모인이 아니어도 여름이거나 덥고 불편하다 여긴 이들은 탈모인처럼 정수리 부분 머리를 자르고 상투를 트는 꼼수도 있었는데 이를 백호친다라 불렀다.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내용. 외국인이 표류했는데 정수리를 밀고 상투를 튼 것이 조선인의 상투와 같았다고 언급된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