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선 금기시되지만, 미국에선 ‘추천’한다는 동작

“다리 떨면 복 나간다” 우리나라에서 부정적인 동작으로 인식되어 있는 ‘다리 떨기’

그러나 미국에선 정반대의 의미를 가진 동작이다.

미국 심장협회는 “종아리는 제 2의 심장으로 불리는데, 오랜 시간 앉아있는 생활은 심장병 발병을 높이는 주원인이다. 오래 앉아 있다면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으며 이에 따라 부종이 생기기 때문”이라며 ‘다리떨기’의 효과를 설명했다.

Advertisements

이와 더불어 수족냉증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도 다리 떨기는 혈액순환을 좋게한다고 한다.

그래서 미국의 한 초등학교에는 책상 아래 자전거 페달과 발그네를 설치하기도 했다. 실제 페달과 발그네 설치 이후 수업태도와 집중력이 크게 향상되었다는 연구 결과까지 나왔다.

다리를 떨면서 생기는 진동은 엉덩이와 허리까지 전달되어 근육 이완 효과까지 있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