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에게 ‘체했을때 손 따냐’고 물어봤더니

체했을 때 손 따는 방법. 하면 안된다? 의사들이 말하는 ‘체했을 때 손 따는 행위’

민간요법 중에 가장 유명한 체했을 때 ‘손 따는 법’ 체했을 때 손을 따면 검은 피가 나와 체한게 풀린다는 것인데

과연 의사들도 이 방법을 쓸까?

의사들이 모인 유튜브 채널 ‘닥터프렌즈’에선 ‘의사들도 체했을 때 손을 딸까’라는 주제로 방송을 하며 궁금증을 해소했다

답부터 말하자면 “안한다”

영상에 출연한 의사는 “손가락을 딸 때, 검은 피가 왜 나오냐면, 실로 묶기 때문이다”면서 “동맥에서 산소 공급이 안 되기 때문에 피 안의 산소를 더 쓰면서 검은 피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s

그러면서 “이거 하면 효과가 있다는 분들이 있어, 손따기에 관해 진행된 연구 사례가 있는지 찾아봤다”면서 “플라시보 효과라는 게 있는데, 실험했더니 손가락을 딴 그룹이 ‘좀 좋아진 것 같다’고 응답했는데, 손가락이 아닌 다른 곳을 따도, 어디를 따도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즉 ‘손가락을 따면 나아질 것’이라는 믿음. 플라시보 효과로 인해 그런 기분이 든다는 것이다

한편 의사들은 손가락을 따는 것에 대한 위험성도 설명했는데

“바늘을 가지고 따는데 위생적으로 매우 위험하다. 바늘만 소독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피부에 구멍이 나면 균이 들어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연세가 있다면 심근경색이나 급성 혈관질환 등으로 ‘체기’가 발생할 수 있는데, 손따기를 통해 이를 해결하고 병원에 가지 않으면 치료의 때를 놓치기 때문에 주의해야한다고 설명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