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동안 식물인간 연기한 살인범을 잡은 의사 출신 검사

’20년 동안 식물인간 연기한 살인범을 잡은 검사’사건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충남 천안에 거주하는 김 씨(58)는 1990년 이혼을 요구하는 부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김 씨는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가, 부양해야 할 두 딸이 있다는 이유로 징역 2년 6개월로 감형(…)받았는다.

그는 과거 교통사고를 당한 적이 있었는데, 징역살이 4개월 만에 사고 휴유증을 이유로 잠시 풀려나더니, 지병이 악화되어 식물인간 판정을 받고 식물인간 상태로 있었다.

Advertisements

하지만 이는 연기였고, 그는 6개월 단위로 연장하게 돼있는 ‘형집행정지 연장 검사(임검)’을 받을 때만 산소호흡기를 달고 소변기를 찬 채로 검찰 직원을 속였다.

의학지식이 없는 검찰 직원들은 김 씨가 진짜 식물인간인 줄 알고 20년을 속았는데…

그는 새로 찾아온 한 ‘검사’때문에 20년 식물인간 행세가 들통난다.

김 씨의 형집행정지 연장 검사를 위해 김 씨의 집에 찾아간 대전지검 천안지청 송한섭 검사는 의대를 나와 인턴까지 마친 검사였는데, 송 검사는 식물인간인 사람이 20년이나 생존하고 있다는 데 의심을 품었던 것.

송 검사는 식물인간 상태라면 근육량이 줄어야 하고, 욕창이 있어야 하는데 전혀 찾아 볼 수 없자 김 씨가 식물인간을 연기한 다는 것을 알았고, 결국 김 씨는 송 검사에게 덜미가 잡혔다.

의사 출신 송 검사는 직접 검진을 해봤다고 한다.

김 씨는 20년 동안 식물인간 행세를 하며, 형집행정지 1년 만에 재혼을 해 아들까지 뒀으며, 평소엔 번듯한 아파트에서 살다가 검사가 있을땐 허름한 옛집으로 돌아가는 이중 생활을 한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김 씨를 교도소에 재수감했으며,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덧붙여 김 씨의 식물인간 연기를 잡아낸 송 검사의 이력을 보자면 (정말 대단하다..)

2004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뒤, 서울대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

이후 2005년 특전사 제3공수여단에 입대해 군의관 생활을 하면서 법전을 공부.

2006년 사법시험 1차 합격, 2007년 사법시험 최종합격. 그리고 법조계로 들어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