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도 못할 90년대 음주운전 단속 현장

엠빅뉴스에서 소개된 90년대 음주 단속 방법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음주측정기가 있었지만 물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90년대. 음주측정기가 없었다면 어떤 방식으로 음주 단속을 했을까?

정답은 종이컵이다.

당시 경찰들은 음주 단속을 하기 위해 종이컵을 들고다녔다.

지금의 음주 감지기와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됐는데, 운전자는 종이컵 안에 “후~’하고 숨을 불어넣었고 경찰은 재빨리 종이컵을 들어 냄새를 맡았다.

Advertisements

종이컵이 없다면 운전자가 직접 경찰관 얼굴에 “후~”하고 숨을 쉬었다.

당시 해당 방식으로 음주 측정을 했던 경찰관은 “술 냄새만 나면 그나마 괜찮다. 마늘, 담배 등등 여러 가지 냄새가 섞인 숨을 맡게되면 진짜…”라고 말했다.

음주측정기는 1997년즈음 대량으로 보급되기 시작했고, 경찰은 그간 비위생적이던 종이컵에 숨을 내쉬도록 하는 행위를 일절 금지시켰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