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침입한 ‘야생 퓨마’와 눈 마주쳤더니 생긴 일

페이스북 계정 ‘Lauren Taylor’에 올라온 글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로렌 테일러에 따르면 외출 후 집에 들어왔는데, 거실에 야상 퓨마가 자고 있어 소스라치게 놀랐다.

로렌은 잠 자고 있는 퓨마의 사진을 찍으며 자신의 SNS에 “우리 집 거실에 야생 퓨마가 있어요”라고 올렸다.

Advertisements

이때 자고 있던 퓨마가 기척을 느꼈는지 눈을 떠 로렌을 쳐다본다.

로렌은 너무나 놀랐지만 동물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

그녀는 고양이과 동물들은 눈을 천천히 감았다 뜨는 ‘눈키스’로 상대방에게 “나는 너를 공격하지 않는다”는 신호를 보낸다는 것을 알고 눈키스를 시도했다.

로렌이 눈키스를 시도하자 퓨마역시 똑같이 행동했다. 이는 퓨마도 경계심을 풀었다는 뜻이다.

심지어 퓨마는 안정감을 느꼈는지 다시 잠에 빠졌다.

이후 로렌은 현관문을 열고 2층에 올라가 북을 치며 “나가줬으면 좋겠다”라는 신호를 보냈고, 잠에서 깬 퓨마는 로렌의 뜻대로 몸을 일으켜 밖으로 향했다.

로렌은 해당 사건을 SNS에 올리며 “위험할 수도 있었던 상황이지만, 축복받은 만남으로 끝났다. 퓨마가 야생에서 건강하게 오래 살길 바란다”며 사연을 끝맺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