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외모가 이뻐서 논란 있었던 ‘태극기 휘날리며’ 뜻밖의 고증

2004년 개봉했던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이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 배우 조윤희가 이진석(원빈 역)의 손녀로 짧게 출연한다.

그런데 정말 뜻밖의 논란이 일어난다.

Advertisements

논란의 장면은 조윤희가 할아버지(원빈 역)를 모시고 큰할아버지(장동건 역)유골 앞에 앉아서 오열하는 장면인데, 정말 짧게 나온 장면이지만 “여배우 외모가 너무 예뻐서 장면에서 튈 정도라 몰입에 방해된다”는 주장이 있었다.

해당 논란을 주장하는 이들은 조윤희 이외에는 모두 평범한 배우들이라 몰입에 방해가 됐다는 것인데, 이를 한 번에 뒤집는 주장이 나온다.

“큰할아버지가 장동건이고 할아버지가 원빈인데, 손녀가 예쁜게 당연하지”

위 주장이 나오자마자 “몰입에 방해된다”는 주장은 싸그리 사라졌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