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돋는 대한민국 미해결 X파일 사건들

1. 빨간 비옷을 입은 여인의 죽음 : 장충동 대중 목욕탕 살인 사건

1985년 대에 우리나라에 대중 목욕탕이 많았다. 집에 샤워 시설이 많이 없었던 터라 이 시기에 대중목욕탕은 지금의 주유소만큼이나 큰 사업거리였다.

주말이 되면 가족 단위의 인파가 물 밀듯이 밀려와 목욕탕은 인산인해였다.

보통 이 시기에 목욕탕은 아침 6시에 문을 열어 저녁 8시까지 영업을 하는 게 통상적이었다.

금요일 저녁 7시 반을 넘어 장충동에 위치한 대중 목욕탕 사장 k 씨는 손님도 다 나가고, 슬슬 문 닫을 준비를 했다.

마침 비가 억수 같이 쏟아져 손님도 별로 없던 터라 평상시보다 일찍 문을 닫으려는 순간, 손님 한 분이 터벅터벅 목욕탕 입구로 걸어왔다.

하루 평균 300mm 비가 쏟아지던 시기라 앞이 잘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이 여인이 k 씨 눈앞에 이르렀을 때, k 씨는 깜짝 놀랐다. 모습이 너무 독특했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s

빨간 우산에 빨간 코트 형태의 우의를 입고 있었다.

입술은 파르르 떨려 있었고, 감기 몸살에 걸린 사람처럼 몸을 바스르르 떨고 있었다.

“영업 안 하세요?”

“아..비도 많이 오고 이제 문을 닫으려고 하는데요?”

“죄송한데, 잠시 샤워 좀 하고 나올게요. 뜨거운 물에 잠깐만 몸을 담그고 싶어요. 제발 부탁입니다.”

목욕탕 사장 k 씨는 너무 떠는 여자가 안쓰러워 그만 여자의 부탁을 수락했다.

“그럼 얼른 탕에 몸만 담그고 나오세요. 곧 문을 닫을 거니까, 얼른 씻고 나오세요”

고맙다는 말을 던진 이 여자는 바로 탕 속에 들어갔고, 그렇게 시간은 흘렀다.

8시가 넘자 k 씨는 약간의 조바심을 냈지만, 그래도 기다리는 미덕을 갖고 문 닫을 준비를 했다.

이 목욕탕에 청소와 때밀이를 하는 종업원은 일찍 퇴근한 상황이라 사장이 직접 청소를 해야 할 상황이었다. 8시 반이 돼도 여자가 나올 기미가 안 보이자 결국 k 씨는 여탕 입구에 문을 두들겼다.

“손님, 1시간이 다 돼가요. 이제 마무리 하시고 나오세요. 저도 청소하고 문 닫고 집에 가야지요”

몇 번의 노크와 말에도 안에서는 아무런 인기척이 없었다. 사장의 손엔 땀이 서서히 났고, 문을 열지 말지 고민을 하며 다시 큰소리로 했던 말을 반복했다. 그리고 노크 소리는 더욱 크게 손에 힘을 주었지만 아무런 인기척을 느낄 수 없었다. 결국 사장은 문을 열고 목욕탕 안을 들여다 봤다.

사장은 꿈을 꾼 듯한 느낌이었다고 훗날 회상했다.

탕 속은 온통 붉은색으로 물들어져 있었고, 여인은 두 눈을 부릅 뜬 채 사장을 주시하고 있었던 것이다.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는 사장의 말은 듣는 이로 하여금 소름 돋게 만든다.

경찰 신고로 이 사건은 수사에 들어갔지만 끝내 해결되지 못했다. 목욕탕에는 사장과 이 여자 뿐이고, 여자의 사인은 날카로운 도구(회를 뜨는 칼 같은 물체)에 난도질 된 상태였다.

살해 도구는 찾질 못했고, 자살인지 타살인지도 밝히지 못했다. 가장 유력한 용의자인 목욕탕 사장은 아무런 살해 동기가 없었다. 10년 넘게 이곳에서 목욕탕을 운영했고, 가족과 단란하게 사는 지극히 평범한 인물이었다. 밀폐된 공간이기도 한 이 목욕탕에 이 여자는 무참하게 죽은 것이다.

결국 사장은 목욕탕을 처리하고 지방으로 이사 간 것으로 알려졌다.

 

2. 치악산 18 토막 연쇄 살인사건

1980년 시국이 어수선할 때 우리나라의 명산 중의 하나인 치악산에 이상한 사건이 생겼다.

40대 한 남성이 등산을 하던 것으로 추정된 모습으로 토막 살해 당한 것이다.

이당시 토막살인이라는 것이 거의 드문 일이고, 너무 시체가 잔혹해 언론에 공개되지 못한 채 비밀리에 수사가 시작됐다.

국과수에 시체가 옮겨지고 살해 도구를 찾는데 혈안이 됐지만, 결국 적당한 도구를 예상하지도 못했다. 왜냐하면 토막난 면이 너무나 부드러웠기 때문이다.

sf영화에서 나오는 레이저 빔 같은 것이 아주 부드럽게 절단된 것처럼 토막된 면의 정교함과 부드러움은 그당시 국과수에서는 예측 조차 할 수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 시체가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니라는 점. 첫 시체가 발견된 이후 7일에 한 번 꼴로 치악산 근처에 똑같이 18도막 난 시체가 발견된 것이다.

결국 한 달 동안 10구의 시체가 발견됐고, 이 시체들 모두 한치의 오차도 없이 18도막을 부위별로 정확하게 나눈 것이다. 노련한 국과수 위원들은 당황할 수 밖에 없었다.

“도대체 무엇으로 이렇게 정확하게 토막을 낼 수 있단 말인가?”

사실 누가 이런 미친 짓을 했느냐보다 무엇으로 절단했느냐가 더 화제였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런 단면을 보일 도구는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다.

“외계인이라도 와서 이런 건가?”

역시 이 사건도 미결로 마무리됐다.  인간이 사용하는 도구로는 절대 그렇게 토막을 낼 수 없다는게 지금도 그 법의학자분의 주장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