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암살 총격전의 실제 모델인 김상옥 의사의 업적들

김상옥 의사 : 1890년(고종 27) ~ 1923년 / 독립운동가

1919. 3.1운동 당시

일본군경이 만세를 외치던 여고생을 칼로 베려하자, 그를 때려 눕히고 검을 탈취했다.

현재 독립기념관에 전시되어 있다.

Advertisements

1919. 12월

암살단을 조직

 

1920. 4월

동료들과 함께 전라도 지역을 돌며 수명의 친일파를 숙청한다.

1920. 12월

의열단에 가입

 

1923. 1월 12일

밤 종로경찰서에 폭탄을 던져 아비규환의 수라장으로 만들었다.

이 투탄으로 건물의 일부가 파손되고 행인 남자 6명과 여자 1명이 중경상을 입는 등 큰 소동이 났다. 투탄 당시만 하더라도 의거의 주인공이 누구인가에 대해서는 일본경찰도 정확히 모르고 있었다.

1923. 1월 13일

저녁에 남대문밖 삼판통 자기 누이의 집인 304번지에서 은거하며, 사이토 총독의 암살기회를 엿보다 일본군경에 발각

은거지에서 수십명의 일본군경과 총격전을 벌여

당시 유도 사범이자, 간부형사였던 타무라를 사살하고, 이십여 남짓을 상해를 입히고 탈주

남산인근 절로 숨어들어 승려로 위장한채 다시 기회를 엿보다 혁신단 시절 동지의 집에 다시 은거

1923.1월 17일

12일밤에 종로경찰서에 폭탄의 출처를 일본경찰이 추적

결국 암살단의 비밀거처가 발각

이에 우에다,아마세 경부 지휘아래 20명의 무장경찰에게 비밀거처가 포위당하였다

김상옥 열사는 쌍권총을 들고 총격전을 벌이며 형사부장인 다무라를 사살 및 이마세,우메다 경부에게 치명상을 입히고 유유히 사라졌다

1923.1월18일

남산을 거처 금호동에있는 안장사에서 승복과 짚신을 빌려 변장하여

일본경찰의 경계망을 피해 효제동 이혜수의 집에 은신 이후 거사작전을 펼치게된다

 

1923.1월 22일

최후의 거처가 발각되어

그 날 5시반경 경기도경찰부장 우마노(馬野)가 총지휘관이 되고 보안과장 후지모토(藤本)가 부지휘관이 되어 시내 4대 경찰서에 총비상령이 내렸다.

일본군경 천여명에 포위당함. 민가의 지붕을 뛰어다니며, 일본 군경 400여명과 3시간동안 총격전을 벌이다 (이때에도 쌍권총을 사용했다)

총알이 다 떨어지자 남은 한발로 자결함.

시신에는 11발의 총알이 몸에 박혀 있는 상태였다고 한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