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에 주막에서 썼다는 ‘체크카드 시스템’

식당과 숙박업소를 겸한 조선시대의 ‘주막’

1903년 조선을 찾은 러시아 작가 Y.시에로셰프스키의 기록 <꼬레야, 1903년 가을>에 따르면, 여행길에 처음 묵는 주막에 돈을 맡기고 영수증을 받은 다음, 그 영수증으로 여행길에 있는 다른 주막에서 돈처럼 사용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Advertisements

여행의 마지막에 묵는 주막 주민은 이 영수증을 받아 처음 주막에 맡긴 돈에서 그동안 사용한 금액을 차감하여 남은 금액을 거슬러 줬다고 하는데요.

당시 주막에서 발급한 영수증은 마치 오늘날 체크카드 시스템 같네요.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