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등고래가 ‘바다의 수호자’라고 불리는 진짜 이유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바다의 수호자 혹등고래’라는 게시글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북극과 가까운 배링해는 고래들의 양식장 같은 곳입니다.

Advertisements

배링해는 태평양 고래들이 1년치를 먹어도 남을 각갑류와 플랑크톤이 있습니다.

고래들은 새끼를 위해 따뜻한 남태평에서 육아를 하고,

새끼가 어느 정도 자라면 배링해로 이동을 합니다.

배링해를 가기 위해선 태평양과 배링해를 마치 자연 방조재 마냥 갈라놓은 알류산 열도를 통과 해야 하는데

유일한 통로는 ‘유니맥 패스’라는 해역 입니다.

하지만 유니맥패스에는 그들을 기다리는 지구최강의 포식자 범고래가 가로막고 있습니다.

힘들게 태평양을 건너 지칠대로 지친 고래들은 유니맥패스에서 범고래의 공격을 받으면 거의 당해낼 방법이 없습니다.

범고래의 타겟은 새끼고래인데 사진처럼 바다 위로 못뜨게 해서 익사 시킵니다.

유니맥패스를 지나는 새끼고래 50%가 범고래 공격을 받아 죽습니다.

그리고…

무슨 사연인지 어미 잃고 혼자서 유니맥패스에 온 새끼 귀신고래 한마리가 있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어미가 범고래의 공격을 받았거나 힘든 여정에 체력이 고갈되어 죽은 것으로 추정했는데요.

만약 어미도 없는 상태에서 범고래에 걸리기라도 하면 살아날 가능성이 없었습니다.

(촬영팀 조차 무사히 해역을 통과 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하지만 범고래 무리는 어떻게 알았는지 귀신같이 나타나서 새끼 귀신고래 쪽으로 달려왔습니다.

결국 범고래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새끼 귀신고래. 지구최강포식자 앞에 새끼고래가 살아날 확률은 0%

그런데….

멀리서 큰 괴음을 울리며 거대한 대형고래 무리가 새끼고래가 공격받는 곳으로 전속력으로 달려옵니다.

그 대형고래의 정체는 범고래보다 크기나 힘이 몇배나 큰 ‘혹등고래’.

기적처럼 나타난 혹등고래들은 새끼 귀신고래를 구하려고 범고래들과 싸움을 합니다.

30년동안 고래를 연구했다는 전문가는 혹등고래가 거의 유일하게 범고래를 무서워 하지않고

범고래로부터 다른 동물을 구해줬다는 얘기는 몇번 들은 적은 있지만 진짜 혹등고래가 종족이 다른 귀신고래새끼를 구하려고 자신의 눈 앞에서 범고래와 싸우는 것을 보고 놀라움을 금할수 없었다고…..

그리고 현존하는 지구최강 포식자라는 ‘범고래찡’ 도망을 갑니다.

전문가도 30년동안 처음본 광경 이라고 합니다.

혹등고래 2마리는 성이 안풀렸는지 도망가는 범고래 뒤를 계속 쫓아갑니다.

위 사진은 범고래로부터 물범을 구하는 혹동고래를 촬영한 것입니다.

물범을 구하기 위해 범고래가 포기할 때까지 지느러미사이에 물범을 잡은 채 배형으로 20분 이상 있었다고 합니다.

전문가는 혹등고래가 무슨 이유때문에 다른 동물을 구하려 하는지는 알수 없다고 합니다.

혹등고래 자체가 아직 베일에 싸인 동물이라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위험해 위험해

박수!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