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예능 역사상 가장 잔인했다고 평가받는 예능

2001년 KBS2에서 방송된 슈퍼TV 일요일은 즐거워의 한 코너였던 ‘유리의 성’

유리의 성은 100일 동안 KBS 별관 주차장 내에 위치한 유리로 된 집에서 실제로 생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방송이었음

(2001년 방송이라 화질구림)

해당 방송은 황금 시간대라 불리는 일요일 오후 6시에 방영되었고, 당시 비호감 이미지가 강했던 개그맨 감힌석이 출연함.

김한석은 방송 초기엔 유리성 안에서 개를 키우며 즐겁게 생활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50일이 지난 시점부터 심리적 압박감, 공황장애, 우울증 등 정신적 고통을 겪으며 점점 사람을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였음

Advertisements

하지만 100일 다 참았다고 함.

이에 담당 PD가 100동안 고생하셨으니 어떤 소원이던 들어주겠다고 말했는데, 거창한 소원을 말할 줄 알았으나 술국 대자 하나랑 소주를 시켜달라고 말함.

김한석은 술국과 소주를 마시며 펑펑 울며 밥을 먹었고, 방송은 마무리 됐음.

해당 프로는 당시 “유리의 성은 인간의 존엄성 자체를 무시한 기획. 김한석을 유리 집에 가둬놓고 일거수 일투족을 중계하는데 연예인이 동물원 원숭이도 아니고 기획 의도를 모르겠다”며 강한 비판을 받음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