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로 ‘단군전’이라 쓰여진 동전을 발행한 나라

유튜브 채널 ‘어썸 코리아’에 올라온 ‘상상도 못한 정체, 한글로 단군이라 적힌 동전을 쓰고 있는 나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카자흐스탄 출신 오네게 씨가 출연해 한국과 카자흐스탄이 특별한 관계임을 설명했습니다.

오네게 씨는 “카자흐스탄은 1991년에 소련으로부터 분리가 돼서 독립한 나라다. 한국과 첫 교류는 1992년부터 시작을 했고, 카자흐스탄이 경제적으로 어려웠을 때 한국에서 도움을 많이 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카자흐스탄은 기술적인 측면에서 어떤 프로젝트가 진행된다면 한국을 1순위로 두고 교류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카자흐스탄에 한글로 ‘단군전’이라고 적힌 동전이 발행됐다고 말했는데요.

Advertisements

오네게 씨는 “카자흐스탄에는 고려인 분들도 많이 계시고, 옛날부터 한국과의 교류가 있었기 때문에 같은 역사를 공유하고 있다는 인식이 있어 이 동전을 발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두 나라가 혈연관계라는 걸 입증할 수 있는 단서들이 몇 가지 있다”며 “원래 단군왕검이 세운 나라의 국호는 조선이다. 카자흐스탄에는 여러 부족들을 통제하는 ‘주스’라는 제도가 있는데 ‘주스’와 ‘조선’의 어원이 똑같다라고 주장하는 분들이 계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네게 씨는 또 “그중 ‘겨레’와 똑같은 의미를 가진 ‘케레이’라는 부족이 있다. 그 부족이 한국과 가장 유사하고, 그 종족과 한민족의 조상이 같다”며 “작은 관계들만 봐도 한국과 카자흐스탄이 옛날부터 이어져 왔다. 같은 조상일 가능성도 있고, 그렇지 않아도 형제관계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역사 교사들이 ‘조선시대’로 돌아간다면 가장 바꾸고 싶다는 것]

 

역사 교사들이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시대로 돌아가 가장 바꾸고 싶은 것’에 대한 내용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과거 방영했던 KBS1 역사저널 그날에서는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시대로 돌아가 딱 한 가지를 바꿀 수 있다면 무엇을 하시겠습니까?’라는 설문조사 내용을 방영했습니다.

그리고

공동 4위엔 계유정난을 막는다. 정도전 피살을 막고 그의 개혁정치를 성공시킨다. 

3위는 정조의 죽음을 막고 그의 개혁정치를 성공시킨다. 

2위는 인조반정을 막고 광해군의 개혁을 성공시킨다. 

그리고 ‘소현세자의 죽음을 막고 왕위에 오르게 한다’가 1위로 뽑혔죠.

청나라의 선진 문물 수용에 적극적이었던 소현세자는 청나라에서 귀국 후 인조의 견제로 비극적 최후를 맞이하게 되는데요.

역사 교사들은 소현세자가 왕위에 올랐다면 조선에 근대적 사상이 일찍 뿌리 내렸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바꾸고 싶은 역사적 순간 1위와 2위 모두 인조 시대에 있었던 일이네요.

한편 1위부터 4위까지 모두 개혁이 실패했다는 공통점이 있었는데요.

역사 교사들은 ‘이중에서 개혁이 성공했다면 훨씬 좋은 나라가 되지 않았을까’라는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답글 남기기